대명문화복지재단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양치질 건성으로 하면 안되겠네”…치아상태 안좋으면 각종 암 위험 높아져
  글쓴이 : 연지맘     날짜 : 23-07-27 10:34     조회 : 53    
고대 구로병원, 20만명 13년 추적관찰
“평소 치아건강에 세심한 주의 필요”
[사진 이미지 = 연합뉴스]
치아 결손이 있을 정도로 구강 건강이 나쁘면 각종 암 발생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구로병원 혈액종양내과 강은주 교수 연구팀은 2002∼2003년 구강검진과 건강검진을 모두 받은 성인 중 암 진단 이력이 없었던 20만170명을 2015년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구강 건강과 암 발생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외의 여러 연구에서 구강 건강 상태가 암을 비롯한 만성질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구강 건강의 지표로는 다양한 세균과 잇몸, 치아 조직간 오랜 염증 반응의 결과로 나타나는 결손치, 우식증, 치주염 등이 꼽힌다.

이번 연구에서는 전체 분석 대상자의 7.75%에 해당하는 1만5506명이 추적 기간에 암을 새로 진단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결손치 유병률을 대조군과 비교 분석했다.

이 결과 암을 진단받은 그룹의 결손치 비율은 26.27%로 암을 진단받지 않은 그룹의 22.5%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이런 분석 결과 등을 종합할 때 결손치를 동반한 성인의 전체적인 암 발생 위험이 결손치가 없는 성인보다 12%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세부 암종별 발생 위험은 식도암 40%, 두경부암 32%, 담도암 28%, 폐암·췌장암 27%, 간암 24% 등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결손치가 있다는 건 구강 내 만성 염증 반응이 가장 악화한 상태를 의미하는 것으로, 암 발생 위험이 올라간 암종들의 위치가 대부분 구강 내 세균이 이동해 직접 닿을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구강 내 미생물에 의해 유발되는 염증 반응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아 결과적으로 암 발병이 촉진된다는 것이다.

특히, 담도계나 췌장 등의 경우 타액을 삼킬 때 구강 유해균이 함께 전파됨으로써 이 부위에서의 암 발병에 관여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강은주 교수는 “세균 감염으로 인한 구강 내 염증이 전신 염증과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를 촉진하고 이에 따라 결과적으로 암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만약 결손치가 있을 정도의 구강 건강 상태라면 전체적인 암뿐 아니라 일부 암종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평소 치아 건강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구강 건강 관련 국제학술지(BMC Oral Health) 최근호에 발표됐다.

http://v.daum.net/v/20230713064500928